시사

시사 > 전체기사

블랙핑크의 자신감, 전세계에 통했다

국내 걸그룹 최초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정상
“K팝의 진정한 미국시장 침공”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가 K팝 걸그룹 최초로 미국 ‘빌보드 200’ 차트 정상을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자신감과 당당함을 내세운 음악과 패션, 멤버들의 각기 다른 개성 등이 세계 K팝 팬들을 사로잡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빌보드는 25일(현지시간) “블랙핑크 정규 2집 앨범 ‘본 핑크’가 10만2000장 상당의 앨범 판매량을 기록하며 2008년 이후 14년 만에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첫 걸그룹이 됐다”고 밝혔다.

이 차트는 실물 음반 등 전통적 앨범 판매량,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를 합산해 앨범 소비량 순위를 산정한다.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본 핑크’의 실물 음반 판매량은 7만5500장, SEA는 2만5000장, TEA는 1500장으로 집계됐다. 블랙핑크는 이번 주 빌보드 ‘톱 앨범 세일즈’ 차트에서도 1위에 올랐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음반은 포토카드, 엽서, 스티커 등 무작위 요소와 앨범 속지가 세트로 구성된 총 17종의 수집 가능한 패키지로 구성됐다”며 “올해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BTS)과 스트레이 키즈의 앨범이 대부분 한국어로 돼 있는 것과 달리 ‘본 핑크’는 앨범 대부분이 영어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K팝 가수가 ‘빌보드 200’ 정상에 오른 것은 BTS, 슈퍼엠, 스트레이 키즈 이어 블랙핑크가 네 번째다. ‘본 핑크’는 앞서 영국 오피셜 앨범 차트 ‘톱 100’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아시아 여성 아티스트 가운데 ‘세계 양대 차트’로 불리는 영국 오피셜 차트와 미국 빌보드 차트에서 모두 정상에 오른 건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미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빌보드 200’ 차트 1위 소식을 전하며 “블랙핑크가 새로운 역사를 썼다”고 조명했다.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블랙핑크는 전세계 팬들에게 “우리 블링크(블랙핑크 팬덤)들이 만들어준 영광의 순간이다. 정말 고맙고 사랑한다”며 “우리와 함께 머리를 맞댄 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앨범이 많은 분들에게 제대로 닿은 것 같아 기쁜 마음”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본 핑크’를 작업하면서 팀 정체성을 전하고 한층 진화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었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동윤 대중음악평론가는 “해외 시장에서 호응을 얻을 수 있는 경쾌한 음악으로 앨범을 구성한 점, 영어 가사를 통해 무리 없이 들을 수 있도록 한 점이 탁월했다”며 “한국 대중음악이 서양 음악 팬들에게 널리 향유되고 있다는 걸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임진모 대중음악평론가는 “인상적인 비주얼과 세련된 음악, 힘과 당당함을 보여주는 퍼포먼스가 블랙핑크의 차별점”이라며 “지금까진 BTS 등 보이그룹이 강세를 보였지만 북미 시장에서 블랙핑크의 상승세는 K팝의 다양한 인적 구성을 확인시켜줬다. K팝의 ‘진정한 미국시장 침공’이라고 표현할 만한 인상적인 성적”이라고 강조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