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신항 길막집회’ 화물연대 조합원들 불구속 기소

인천신항 선광신컨테이너터미널 야적장. 국민일보DB

인천신항 앞 도로에서 화물차 20여대로 길을 막고 집회를 연 민주노총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불구속 기소됐다.

인천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손상욱)는 26일 업무방해 및 일반교통방해 혐의 등으로 민주노총 화물연대 인천지역본부장 A씨 등 20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6월 18일 3시간 동안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인근 도로에서 화물차 20여대를 도열시킨 집회를 열고 항만 업무와 차량 통행 등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화물연대는 당시 내년까지 한시적으로 시행되는 안전운임제의 연장 등을 요구하며 전국적으로 집회를 벌였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에도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되, 집회 중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등 법률을 위반한 행위가 있는 경우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