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의회 이철 경관위원장, 소상공인 지원책 논의

지난 22일 구례 자연드림파크 회의실에서 열린 전남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에 참석한 전남도의원들과 도내 소상공인이 기념 촬영을 했다. 사진=전남도의회

전남도의회 이철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완도1)은 지난 22일 구례 자연드림파크 회의실에서 열린 전남소상공인연합회 간담회에 참석해 도내 소상공인의 경영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책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26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는 이철 위원장을 비롯해 이재태 경관위 부위원장, 한숙경 위원, 박정선 소상공인연합회 전남지회장과 각 지역 지부장, 전남도 오수미 중소벤처기업과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소상공인연합회에서는 소상공인 관련 조례 제‧개정, 소상공인 지원센터 신설, 지역 매니저 인건비 지원 등을 건의했다. 전남도는 “예산이 수반되는 만큼 결론을 바로 내리기는 어렵지만, 최대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철(사진)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소상공인의 어려움과 절박함에 적극 공감하며, “앞으로 도내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 마련과 처우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철 위원장은 “지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소상공인 여러분의 현장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였다”며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들이 정책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집행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위원회 차원에서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