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과 MBC가 팀플레이했다”…MBC “언론탄압”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6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서 터져 나온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 때리기’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비속어 논란’을 더불어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으로 규정하면서 반격을 가했다.

이에 대해 MBC는 “좌표찍기를 통한 부당한 언론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MBC의 행태는 도저히 두고 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이번 순방 보도에서 최초로 대통령의 ‘비속어 프레임’을 씌운 MBC는 사실관계 확인이라는 기본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MBC 최초 보도처럼 (윤 대통령 발언이) 미국을 지칭하는 단어였다면 한·미 관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더 철저한 확인이 필요한데, 이런 과정을 생략하고 자의적이고 매우 자극적인 자막을 입혀서 보도했다”고 비판했다.

잡음 탓에 윤 대통령의 발언 중 일부 단어가 뚜렷하게 들리지 않는 상황에서 MBC가 ‘바이든’이라는 자막을 넣어 시청자들의 인식을 왜곡시켰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주장이다.

특히 국민의힘은 MBC의 첫 보도가 나오기도 전에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가 공개 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비판하는 발언을 했다는 점을 문제 삼고 있다.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박 원내대표가 대통령의 뉴욕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난한 시점은 (지난 22일) 오전 9시33분”이라며 “MBC의 관련 보도 시점보다 34분이 빠르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이어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고 반문한 뒤 “민주당과 MBC가 팀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중요하다”고 비판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 관련자에 대한 명예훼손 고발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손해배상 청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 등을 예고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광우병 사태 때도, 검언유착 사건 때도 MBC가 중심에 있었는데, 이번에도 MBC가 중심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MBC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언유착’이라는 황당한 의혹”, “음모론”이라며 일축했다.

MBC는 유튜브에 최초로 동영상을 올린 시각이 그날 오전 10시7분이었고, 박 원내대표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시각은 오전 9시 33분이었기 때문에 국민의힘이 “중요한 사실을 감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MBC는 그러면서 “해당보도를 한 기자 개인에 대한 신상털기와 인신공격까지 가해지는 사태까지 심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도 “비속어 논란의 핵심은 외교무대에 선 대통령이 싸움판에서나 쓰임직한 비속어를 아무렇지 않게 사용해 국민 모두를 낯 뜨겁게 만들었다는 점”이라고 비판했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