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 하늘길 빗장 푸는 日에서 현지 마케팅 총력

윤형중 한국공항공사 사장(오른쪽 3번째)이 26일 일본 하네다 공항에서 타카시로 이사오 일본공항빌딩 회장(오른쪽으 4번째) 등 일본공항빌딩(주) 경영진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공

다음 달 11일부터 일본 개인여행 허용, 무비자 입국제한 철폐 등 일본 하늘길 빗장이 풀리는 것에 맞춰 한국공항공사가 일본 현지 마케팅 활동에 나선다.

한국공항공사는 윤형중 사장이 26~28일 일본 도쿄와 오사카에서 공항당국, 여행업계 관계자들과 만나 현지 마케팅 활동을 펼친다고 26일 밝혔다. 윤 사장은 이날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타카시로 이사오 일본공항빌딩㈜ 회장, 요코타 노부아키 사장과 김포-하네다 노선 증편을 통한 수요회복과 김해-하네다 노선의 신규 개설 방안을 논의했다. 윤 사장은 이어 코야노 요시헤루 일본여행업협회 부회장을 만나 최근 한류열풍을 이용한 방한관광 상품 개발 및 한일 관광수요 회복 대책을 논의했다.

27일에는 브노아 흘로 오사카 간사이공항 공동대표와 만나 김포-오사카 노선의 재개와 지방 공항발 오사카 노선의 증편 운항계획을 협의한다. 이어 일본 대표 저비용항공사인 피치항공과 오사카발 항공노선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상품개발, 홍보 등 상호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번 달 9만명 수준인 일본노선 여객규모를 연말까지 약 70만명까지 회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