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중, 5개월 만에 육로 교역 재개…“北 코로나 진정되면서 정상화”

단둥 출발해 조중우의교 지나 신의주 도착
中 “화물 운송 재개 일전에 결정”

북한 신의주와 중국 랴오닝성 단둥을 오가는 화물열차가 26일 운행을 재개했다. 이날 오전 7시43분쯤 단둥에서 출발한 화물열차가 조중우의교를 지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북한 신의주와 중국 랴오닝성 단둥을 오가는 화물열차가 26일 운행을 재개했다. 단둥에서 코로나19가 퍼져 중단됐던 북·중간 육로를 통한 물자 교역이 5개월 만에 다시 이뤄진 것이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0분쯤 단둥에서 출발한 화물열차가 조중우의교를 지나 신의주로 들어갔다. 통상 신의주에서 빈 열차가 들어와 단둥에서 물자를 싣고 가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단둥에 있던 열차가 북한으로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단둥이 전면 봉쇄되면서 발이 묶여 있던 열차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서 다시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중국과 북한은 양국의 변경 관련 조약에 근거해 우호적 협상을 거쳐 단둥과 신의주 항구간 철도 화물 운송 재개를 일전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번에 북·중 화물 운송이 재개된 건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진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통일부는 정례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최대 비상방역전의 승리를 선포하고 정상 방역체계로의 전환을 선언한 이후 북·중간 열차 운행 재개 가능성이 계속 제기돼 왔다”며 “이번 운행은 북·중간 협의가 마무리된 데 따른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산 초인 2020년 1월 말 중국과의 국경을 봉쇄했고 그 해 6~7월 육로 교역을 전면 중단했다. 그 이후로 중국의 코로나19 사정이 나아지면 교역 재개 가능성이 제기됐다가 없던 일이 되는 상황이 반복됐다. 양측간 육로 교역이 재개된 건 그로부터 1년 6개월이 지난 올해 1월이다. 당시 북한은 김정일 탄생 80주년(2월16일), 김일성 탄생 110주년(4월15일) 등 정주년(5년·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 행사를 앞두고 있어 물자 확보가 시급한 때였다.

북한은 열차 운행 전날인 25일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 부산에 입항하고 동해에서 한·미 해상 연합훈련이 진행되는 데 대한 무력 시위 성격이 짙다. 중국 외교부는 “한반도 정세가 오늘날까지 오게 된 주요한 이유는 북한이 정당하고 합리적인 우려에 대한 대답을 얻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미국은 압박하는 것을 멈추고 의미 있는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조건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국은 다음 달 시진핑 국가주석의 3연임을 확정할 공산당 20차 전국대표대회(당 대회)를 앞두고 있다. 이런 정치 일정 때문에 북·중이 교역 재개를 통해 우의를 과시하려 했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양측 정세와 큰 관련은 없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jh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