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 현대아울렛 시설관리 직원, 동료 대피 돕다 중태 빠져

26일 오전 대전 현대아울렛에서 불이나 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화재 초기 검은 연기가 치솟는 모습. 대전소방본부 제공

26일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당시 동료들의 대피를 돕던 40대 직원이 본인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중태에 빠진 것으로 파악됐다.

대전시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화재가 발생한 것을 처음 발견하고 지하에 있던 직원들의 대피를 유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본인은 대피하지 못하고 방재실 앞에 질식한 상태로 쓰러졌다가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화재 발생 1시간 만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이 직원은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한 대전유성소방서 현장대응2단장은 “이 직원이 방재실에 남아서 다른 직원들에게 연락을 돌리는 한편 소방시설 점검도 하고, 실내 방송도 하려고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7시45분쯤 현대아울렛 대전점 지하주차장에서 불이 나 근무자 7명이 숨지고 이 직원이 중상을 입었다.

개점 이전 시간이어서 손님은 없었지만, 인근 숙박동 투숙객과 종사자 등 110명이 대피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