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아울렛 피해자 유족 “아빠 몸 아프지 말라고 했는데…”

26일 대전 유성구에 위치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치솟고 있다. 대전소방본부 제공

“일주일 전 통화할 때 아빠 몸 아프지 말라면서 오히려 나를 걱정했는데…”

26일 대전 유성구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에서 발생한 화재로 숨진 외부 용역업체 직원 A씨(33)의 아버지는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A씨 아버지는 평소 착하고 성실했던 아들에게 벌어진 일이 믿을 수 없고 너무나도 황망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A씨 아버지는 이날 오후 1시쯤 경찰로부터 “화재 현장에 있었던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얘길 전해 들었다. A씨의 휴대전화 위치가 마지막으로 파악된 곳이 바로 화재가 발생한 지하 1층이었던 것이다. 아들이 화재 현장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지도 못했던 만큼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리였다.

애타는 마음에 아들에게 계속해서 전화를 시도했지만 휴대전화 신호만 갈 뿐 아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는 없었다.

A씨 아버지는 “경찰들에게 아들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다는 얘길 듣고 전화를 했는데 통화가 되지 않았다”며 “너무 황망해서 무슨 말을 해야 할 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현대아울렛에서 일하기 전 대전의 다른 백화점에서 물류 관련 일을 하던 A씨는 컴퓨터 관련 분야에서 일하는 것을 꿈꾸던 성실한 젊은이였다. 사고 직전까지 물류 관련 외부 용역업체 소속으로 현대아울렛과 일을 해 왔다.

A씨의 작은아버지는 현대아울렛에서 일을 하게 됐다며 좋아하던 조카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조카가 더욱 열심히 일을 하고싶다면서 현대아울렛과 가까운 동네로 이사를 갔을 정도였기 때문이다.

A씨의 작은아버지는 “조카가 현대아울렛에서 일하게 되면서 유성으로 이사를 갔다”며 “조카의 동료로부터 ‘현장에서 빠져나간줄 알았는데 못나왔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대기업조차도 순식간에 퍼진 화마를 막을 순 없었다.

A씨 작은어머니는 “대전에서 가장 큰 아울렛이라면 시스템이 더욱 잘 갖춰졌어야 하지 않나”라며 “손님이 있었으면 더욱 큰 참사가 일어났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A씨 아버지는 세상을 떠난 A씨의 할머니가 살아계셨다면 더욱 슬퍼했을 것이라며 말끝을 흐렸다. 장손인 A씨를 유독 아끼던 그의 할머니는 지난 4월 세상을 떠났다.

A씨 아버지는 “지난 4월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장손이어서 그런지 아들을 참 아끼셨다”며 “5개월 새 어머님과 아들을 보내드렸다. 일주일 전 마지막 통화에서도 나를 걱정했는데 참…”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