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주영진, 與에 “우리도 尹발언 보도, 왜 MBC만 때리나”

주영진 SBS 앵커. SBS 화면 캡처

“MBC에 대해 국민의힘이 강하게 나가는데, 왜 KBS와 SBS에는 그러지 않는가.”

주영진 SBS 앵커가 26일 오후 방송된 ‘주영진 뉴스브리핑’에서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을 향해 던진 뼈 있는 질문이었다. 이 질문에 김 의원은 “최초 보도를 MBC가 해서 그런 것 같다”고 답했다.

주영진 “저희도 나름대로 확인해서 방송”
주 앵커는 이날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보도한 MBC에 공세를 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참 난감하다”며 “왜 국민의힘은 MBC에 대해 맹공을 가하는 것으로 갔을까”라고 물었다.

그는 “9월 22일 문제 발언이 보도됐고, 논란이 됐으며, 15시간이 지나 대통령실의 해명이 나왔고, 당일에 없었던 MBC 관련 얘기가 지난 주말과 휴일에 여권 내에서 나오기 시작하다 국민의힘이 아예 MBC 사장 퇴진하라는 얘기까지 했다”고 했다.

국민의힘이 MBC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회부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심의를 신청하고, 항의 방문에 더해 사장 퇴진을 주장한 데 따른 언급이었다.

MBC 화면 캡처

SBS나 KBS가 MBC 보도를 ‘따라갔다’는 표현을 두고 설전도 이어졌다. 주 앵커가 “저희가 그대로 따라갔다는 표현을 했다”고 언급하자 김 의원은 “그럼 확인을 했나”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주 앵커는 “나름대로 확인을 해서 메인뉴스에서 나갔다”고 했다.

“최초 보도를 아마 MBC가 해서 그런 거 같고요.”(김 의원)

“그리고요. 아까 표현하신 것 중에 저희가 그대로 따라갔다는 표현을 하셨는데.”(주 앵커)

“그럼 확인을 다 하셨나요?”(김 의원)

“네, 나름대로 확인을 해서 메인뉴스에서 그렇게 나간 것입니다.”(주 앵커)

지상파 3사 등 주요 언론은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보도하면서 대통령실 해명을 반론에 실지 못했다. MBC 등은 일부러 안 실은 게 아니라, 구체적인 해명이 없었기 때문에 못 실은 것이라는 입장이다. 실제로 대통령실의 해명은 최초 보도 이후 약 13시간이 지나서야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었다”는 취지로 나왔다.

與김정재 “언론, 제대로 확인하고 방송했나”
SBS 화면 캡처

SBS는 지난 22일 저녁 메인뉴스인 ‘8뉴스’에서 MBC와 동일하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자막을 넣은 영상을 내보냈다. SBS는 “글로벌 펀드 모금과 관련해 미국 의회를 지칭한 걸로 보이는데, 비속어를 섞어가며 외교 상대를 직접 거론한 발언이 노출되면서 국내 정치권에서는 큰 파문이 일었다”고 지적했다.

KBS도 다른 방송사와 마찬가지로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자막 처리했다. KBS는 “윤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뒤 행사장을 나서면서, 미 의회를 가리켜 비속어를 사용한 것이 카메라에 잡히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KBS 화면 캡처

김 의원은 “평소 앵커가 묻는 입장이었는데, 저는 되게 궁금하다. 전문가도 모른다고 하는데, SBS나 KBS는 어떤 과정을 통해 저걸 바이든이라고 하셨는지 굉장히 궁금한데, 앵커께서 직접 한 것은 아니니까”라며 “KBS와 SBS(에)도 한번 되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테이블에 놓고 충분히 조사해야 할 거 같다. 언론사에서 그것조차 확인하지 않고 방송한다는 것은 굉장히 문제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언론의 자유 위축돼선… 尹답게 말한 건가”
주 앵커는 ‘클로징 멘트’에서도 뼈 있는 말을 남겼다. 그는 허위보도가 동맹을 훼손한다는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의 브리핑을 언급하면서 “국민의힘에서는 MBC가 왜곡 보도했고, 민주당과 정언 유착을 했다고 얘기하고 있는데, 여당에서 이렇게 나가는 것을 보면서 관련된 뉴스와 기사를 쓰는 게 굉장히 조심스러워졌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이 아니라는 주장이 대통령실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에 MBC를 포함한 모든 언론사가 확인에 확인을 하면서 기사를 써야 되겠다”면서 “그런데 윤 대통령이 취임식 때부터 가장 강조한 것이 자유라는 가치라고 한 측면에서, 언론의 자유가 이런 상황에서 위축돼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이 26일 비속어 논란에 대해 출근길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며 “그와 관련한 나머지는 진상이 확실히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을 두고도 지적이 이어졌다.

주 앵커는 이에 대해서는 “논란이 되는 부분에서 대통령이 된 이후 윤 대통령이 ‘윤석열답게’ 국민에게 얘기를 했나라는 생각이 든다”라며 “오늘 아침 출근길 문답도 그렇고 지난번에 내부총질 문자 공개됐을 때도. 당시 국민이 기대했던 대로 윤 대통령이 얘기했었나 싶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