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쓰레기” 트윗 ‘좋아요’ 눌렀던 文…“범인 색출”

26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인스타그램에 공개된 문 전 대통령과 반려묘 ‘찡찡이’의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이 “트위터에 ‘좋아요’를 누르는 범인. 드디어 색출”이라는 문구를 덧붙이며 반려묘와의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사용 중인 태블릿PC 위에 올라 앉아있는 반려묘 찡찡이의 사진을 3장 올렸다.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태블릿PC 화면을 가린 채 앉은 찡찡이를 온화한 미소로 바라보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이후 SNS를 통해 평산마을에서의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과 딸 다혜씨는 각자의 트위터 계정을 직접 운영하고, 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의 경우 평산마을 비서실이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전 대통령 인스타그램

앞서 문 전 대통령이 직접 운영하는 트위터 계정이 다른 계정의 글에 ‘좋아요’ 눌러 논란이 된 적이 여러 차례 있었는데, 이날 게시글은 그런 과거 논란들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그 쓰레기 때문에 부활한 국짐(국민의힘) 쓰레기들 때문인가 보다” “투표하면서 이렇게 화나긴 처음이다. 이재명이라는 쓰레기 때문에 이게 무슨 짓인가”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난한 글에 ‘좋아요’를 눌러 논란이 됐다. 당시 문 전 대통령 측은 “문 전 대통령께서 트윗이나 리트윗은 본인이 직접 하기도 하시는데, ‘좋아요’ 기능은 직접 사용한 적이 없다”며 “(논란이 된 ‘좋아요’는) 스크롤 내리다가 잘못 눌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6월 문재인 전 대통령 트위터 계정에서 "쓰레기"라고 이재명 대표를 지칭한 트윗에 '좋아요'를 누른 모습. 트위터 캡처

문 전 대통령은 지난 5월에도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판한 글에 ‘좋아요’를 표시한 바 있다. 당시에는 별다른 입장 표명이 없었고, 작성자가 스스로 글을 삭제하면서 논란은 일단락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