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기자단 “윤 비속어, 왜곡 없었다…유출경위 규명을”

입장문서 “대통령실 ‘어떻게 해줄 수 없냐’ 요청했지만 거절…특정사 음해 우려”

MBC뉴스 유튜브 채널 '오늘 이뉴스'가 지난 9월 22일 올린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 관련 영상. MBC뉴스 유튜브 캡처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이 윤석열 대통령 해외 순방 ‘비속어 발언’ 논란을 야기한 취재 영상에 대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다”고 밝혔다.

영상기자단은 26일 ‘대통령 영상기자단의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해당 영상이 엠바고 해제 전 유출됐다며 그 경위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영상기자단은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다”며 “아울러 특정 방송사의 영상 기자를 음해하는 공격과 보도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이는 여권을 중심으로 이 영상의 촬영 기자가 MBC 소속이며 이 발언이 언론에 보도되기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이 먼저 언급했다며 ‘정언유착’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한 반박으로 보인다.

영상기자단은 “해당 발언이 취재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도 있을 수 없었다”며 “갑작스럽게 대통령의 회의 참여 일정이 잡혔고, 비속어 영상을 취재한 방송사 역시 행사 시작 몇 분 전까지도 이곳에 가게 될지 몰랐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문제가 된 ‘대통령 비속어 발언’은 (풀 취재) 영상 기자가 우리 대통령이 퇴장하는 모습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이 안보실장 등과 함께 퇴장하며 해당 발언을 했기 때문에 남기게 된 것”이라면서 “시끄러운 현장이라 당시 이런 발언이 있는 것을 취재한 영상기자들도 처음엔 모르고 있었다. 오히려 대외협력실에서 해당 영상을 확인해보자고 했기에 내용을 인지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상을 확인한 대외협력실은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고 요청했지만, 영상기자단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보도 여부는) 각사가 판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엠바고 해제 이전 대통령실 풀단에서는 어떤 영상도 외부로 유출하지 않았다”며 “엠바고를 어기고 외부로 영상을 유출한 게 현장 풀 기자단이라고 타깃 삼아 의심하고 비난하는 보도가 있는데, 잘못된 시각이다. 당시 현장은 다른 일정으로 바쁜 상황이라 해당 영상을 편집해 공유할 시간이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 브리핑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했다. 영상기자단은 “보도 이후 해당 영상에 문제가 있다는 식의 대통령실 반응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며 “(순방 브리핑장에서 관계자는) 영상 ‘진위부터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는데, 대통령실의 취재 요청으로 간 영상기자가 취재할 수 있는 위치에서 담은 영상에 무슨 진위를 따진다는 것인지부터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영상기자단은 “정당한 취재와 보도에 대한 더 이상의 왜곡을 멈추길 바란다”며 “불필요한 정치적 갈등과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 또한 이로 인해 언론자유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했다.

다음은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 성명서 전문.

대통령 영상기자단의 정당한 취재에 대한 왜곡을 멈추십시오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은 ‘대통령 비속어 발언’과 관련된 일련의 사태에 대해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음을 밝힙니다. 아울러 특정 방송사의 영상기자를 음해하는 공격과 보도에 대해 우려를 표합니다.
어떠한 왜곡과 짜깁기도 없었음을 밝힙니다. 아울러 특정 방송사의 영상기자를 음해하는 공격과 보도에 대해 우려를 표합니다.

우선, 해당 발언이 취재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도 있을 수 없는 상황이었음을 밝힙니다.

한미 양자 회담이 당일까지 확정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글로벌 펀드 재정기업 회의’ 참여 일정이 잡혔습니다. 당시 UN 총회로 각국 정상들이 있었기 때문에 교통 통제로 교통 상황이 매우 좋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촉박했으므로 프레스센터에서 한미회담 취재 대기 중인 팀이 출발하기보단, 앞의 일정을 취재 중이던 ‘한독 정상회담’ 취재팀이 바로 ‘글로벌 펀드 재정기업 회의’ 장소로 이동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했습니다. 대통령의 비속어가 담긴 영상을 취재한 방송사 역시 행사 시작 몇 분 전까지도 이곳에 가게 될지 모르고 있던 상황입니다.

행사에서 문제가 된 ‘대통령 비속어 발언’은 영상 기자가 우리 대통령이 퇴장하는 모습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대통령이 안보실장 등과 함께 퇴장하며 해당 발언을 했기 때문에 담기게 된 것입니다. 시끄러운 현장이라 당시 이런 발언이 있는 것을 취재한 영상기자들도 처음엔 모르고 있었습니다.

오히려 대외협력실에서 해당 영상을 확인해보자고 했기에 내용을 인지할 수 있었습니다. 영상을 확인한 대외협력실은 이를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라고 요청했지만, 영상기자단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 발언을 보도할지 말지는 각사가 판단하기로 했습니다.

엠바고 해제 이전 대통령실 풀단에서는 어떤 영상도 외부로 유출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대통령실 취재기자들 역시 해당 발언이 민감했고, 아직 대통령실 엠바고가 풀리지 않은 시점이라 보도 여부도 결정하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이 와중에 어떤 경위로 영상이 돌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국회 기자들과 보좌관들 사이에서 해당 영상을 캡처한 화면이 공유되었습니다. 엠바고 해제 2시간 전 이미 해당 영상은 한국으로 송출되었고, 풀단에 속한 방송사 관계자라면 누구나 영상에 접근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엠바고를 어기고 외부로 영상을 유출한 게 현장 풀 기자단이라고 타깃 삼아 의심하고 비난하는 보도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시각입니다. 당시 현장에서는 다른 일정 등으로 바쁜 상황이라 해당 영상을 편집해 공유할 시간이 전혀 없었습니다.

보도 이후 해당 영상에 문제가 있다는 식의 대통령실 반응에 대해서도 유감을 표합니다.

엠바고 해제 후 ‘대통령 비속어 발언’ 보도가 이어졌고, 이에 대해 순방 브리핑장에서 백 브리핑 형태로 기자 질의에 대답한 관계자는 “이 영상의 진위부터 따져봐야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실의 정당한 취재 요청으로 간 영상 기자가 취재할 수 있는 위치에서 담은 영상에 무슨 진위를 따진다는 것인지부터가 의문입니다. 곧바로 이 영상은 풀 취재단이 찍은 영상이라고 재차 확인해 주었음에도 이후 브리핑에서도 “짜깁기와 왜곡”이라고 발언해, 해당 영상을 취재한 영상 기자들은 매우 참담한 심정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저희 스스로 떳떳하고, 해당 자리에서 계속 풀단이 취재한 영상임을 인지시키는 이야기가 나왔기 때문에 더 크게 문제를 만들지 않기 위해서 그동안 저희 입장을 이야기하지 않았던 것입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취재 과정을 문제 삼는 보도와 발언이 이어지고 있어서 입장을 밝히기로 했습니다.

정당한 취재와 보도에 대한 더 이상의 왜곡을 멈추길 바랍니다.

우리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은 문제가 되는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을 영상취재 하는 과정에서 어떠한 왜곡, 짜깁기도 없었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밝힙니다. 그리고, 대통령실 영상기자단의 취재행위를 왜곡하고, 엠바고 해제 이전에 영상이 유출된 경위에 대해서 철저한 진상규명을 요구합니다.

우리 영상기자들은 현재 해당 발언이 가진 문제점과 잇단 대통령실의 해명과정에서 생겨나고 있는 국민들의 혼란과 실망에 대한 제대로 된 조치는 없고, 불필요한 정치적 갈등과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합니다. 또한, 이로 인해, 영상기자들을 포함한 언론인과 언론사의 취재자유, 언론자유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바입니다.

2022. 9. 26
대통령실 출입 영상기자단 일동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