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동에 머리카락 넣고 ‘뒤적뒤적’… CCTV는 다 봤다 [영상]

연합뉴스 화면 캡처

음식점 사장의 눈을 피해 머리카락을 직접 음식에 넣은 뒤 음식값 전액을 환불받은 ‘진상’ 고객의 행태가 CCTV에 포착됐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 서구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1일 손님의 거짓말에 속아 음식값 전액을 환불해준 황당한 일을 겪었다.

연합뉴스 화면 캡처

가게 내부 CCTV 영상에는 60∼70대로 추정되는 여성 손님 2명이 쫄면과 우동을 시키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는 여성 손님 중 1명이 주문한 음식을 먹다가 주변을 살피더니 앞자리 일행의 머리카락을 두 차례 뽑아 음식 그릇에 슬쩍 넣는 장면이 포착됐다.

연합뉴스 화면 캡처

이 여성은 머리카락을 쫄면과 우동그릇에 각각 한 가닥씩 집어넣고는 젓가락으로 뒤적이며 섞었다. 머리카락을 뽑힌 다른 여성은 익숙한 상황인 듯 별 반응 없이 자리에 앉아 있었다.

머리카락을 넣은 여성은 태연하게 음식 그릇을 주방으로 가져가 “머리카락이 나왔다. 환불해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화면 캡처

당황한 기색의 주방 직원은 음식값 1만2000원을 이들에게 돌려줬다. 이 직원은 당시 위생모와 마스크를 모두 착용한 상태였다. 상황을 전해 들은 A씨는 의심이 들어 CCTV 영상을 돌려보다가 손님들의 자작극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A씨는 2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손님이 작정하고 머리카락을 뽑아 음식에 넣는 장면을 영상으로 보고도 믿기지 않았다”며 “가뜩이나 힘든 시기에 이런 일을 겪어 착잡한 기분”이라고 전했다. 그는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다른 자영업자분들은 이런 피해를 겪지 않길 바란다”고 했다.

정상적인 음식에 고의로 이물질을 넣어 환불을 요구하는 것은 기망행위에 해당해 형법상 사기죄가 성립될 수 있다. 또 이로 인한 부당한 요구가 이어진다면 강요·공갈죄와 업무방해죄가 적용될 수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