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구를 방어하라” 첫 실험 우주선, 소행성 충돌 성공

미국 NASA 첫 지구방어 실험 우주선
지구에서 1100만㎞ 떨어진 소행성에 충돌 성공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 우주선이 27일(현지시간) 목표 소행성과 충돌 직전 보내온 소행성의 모습. 실험에 참여한 NASA 등 관계자들이 실험성공에 기뻐하고 있다. NASA 유튜브 캡처

지구 충돌 코스의 소행성에 우주선을 충돌시켜 궤도를 바꾸는 인류 첫 실험을 위해 발사된 미국 우주선이 목표 소행성과 충돌에 성공했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은 27일(현지시간) ‘쌍(雙) 소행성 궤도수정 실험(DART)’ 우주선이 이날 오전 8시14분 ‘운동 충격체(kinetic impactor)’가 돼 시속 2만2000㎞(초속 6.1㎞)로 목표 소행성 다이모르포스에 충돌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다이모르포스는 지구에서 약 1100만㎞ 떨어진 심우주에 위치해 있었다. 소행성의 직경은 160m다.

NASA는 충돌 1시간 전부터 유튜브 등을 통해 우주선이 충돌 직전까지 전송한 이미지를 실시간으로 공개하며 충돌 과정을 생중계했다.

이번 충돌 성공으로 소행성의 궤도가 성공적으로 바뀌었는지는 앞으로 수주에 걸쳐 지상과 우주망원경 관측을 통해 확인될 예정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이 소행성 궤적 변경을 위해 27일(한국시간) 실시한 우주선 충돌 실험 그래픽. NASA 홈페이지 캡처

인류가 소행성 충돌로부터 지구를 방어하기 위한 전략을 실제 소행성을 대상으로 실험해 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행성 지구방어 전략은 그간 실험실 내에서 이뤄진 시뮬레이션 결과에만 의존하고 있었다.

이번 실제 실험을 통해 귀중한 자료를 확보하게 됐다. 소행성 방어 전략이 실험실을 떠나 현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우주선 충돌 직전의 소행성의 모습. NASA 유튜브 캡처

이번 실험에는 핵탄두 등 소행성 파괴 전략은 사용되지 않았다.

영화 ‘아마겟돈’이나 ‘딥 임팩트’ 등에서 핵탄두를 이용해 소행성이나 혜성을 파괴하는 내용이 다뤄진 바 있다.

하지만 소행성을 파괴하는 방법은 오히려 더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어 최후의 방안으로만 고려되고 있다.

지구 충돌이 임박한 시점에서 너무 늦게 발견되거나 우주선 충돌로 궤도를 변경할 수 없을 만큼 소행성이 클 때는 핵탄두 등이 동원될 수 있다.

지구 대멸종에 직접적인 원인이 된 대표적인 소행성은 6600만년 전 백악기 말기에 지금의 멕시코 유카탄반도 칙술루브에 떨어져 공룡시대를 마감하고 지구상의 생물 75%를 사라지게 한 소행성이다.

이 소행성은 크기가 약 12㎞에 달했던 것으로 연구돼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