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비속어 논란’에 “본질은 동맹 폄훼…바이든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불거진 발언 논란에 대해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인터뷰에서 “순방외교 현장에서 윤 대통령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미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기정사실화되는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밝혔다.

그는 “비속어가 논란의 본질이라면 대통령이 유감 표명이든 그 이상이든 주저할 이유도 없고, 주저해서도 안 된다”면서 “그런데 저희가 심각성을 가진 것은 비속어 논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전문가 자문 결과 윤 대통령 발언 속 인물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일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소견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바이든으로) 특정하고, 누가 보더라도 동맹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마치 조롱하는 듯한 그런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내고, 그것이 외신을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속어가 있었다는 점이 인정되면 대통령의 대국민 유감 표명이나 사과가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사회자 지적에 “그것(논란)이 어떤 의도나 맥락에서 이뤄졌는지 확인하고 국민이 그 과정을 이해한 다음에, 다른 문제가 있다면 야당 지도부를 모시고 설명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 부대변인은 또 “최종적으로 100%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바이든은 아닌 게 분명하다. 저희가 확인한 전문가들로부터 들은 얘기는 바이든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에게 (바이든을 말한 게 아니라는) 확인 과정을 거쳤느냐’는 물음에는 “대통령이 먼저 바이든을 얘기할 이유가 없다(는 건)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26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상기자단이 전날 “대통령실 대외협력실이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고 요청했다”고 밝힌 입장문과 관련해선 이 부대변인은 “공적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이 발언 취지와 내용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할 때까지는 이것을 임의대로 보도해서는 안 된다는 요청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자유와 연대를 강조한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에 대해 ‘윤석열 독트린’을 발표한 것이라고 밝혔다. ‘저자세 외교’ 비판을 받은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선 “지난 정부에서 극단으로 향해 간 외교를 바로잡는 과정에 있다. 저자세가 아니라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