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벌써 10년’ 류현진, MLB에서 10년 던졌다…박찬호, 추신수 이후 세 번째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웠다. 서비스 타임은 한 선수가 MLB에서 뛴 기간을 의미하는데, 한국 선수로는 박찬호(49), 추신수(40)에 이어 류현진이 세 번째다.

류현진의 미국 에이전트사인 보라스코퍼레이션은 27일(한국시간) 회사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류현진의 MLB 서비스 타임 10년 달성 사실을 전했다. 서비스 타임은 선수가 개막일부터 시즌 종료일까지 MLB 로스터에 172일간 들어가 있으면 한 시즌을 인정받는다.

한화 이글스 소속으로 한국 프로야구를 평정한 류현진은 2013시즌 LA 다저스를 통해 MLB에 데뷔했다. MLB 통산 성적은 75승 45패 1세이브 평균 자책점 3.27을 기록 중이다. 데뷔 첫해인 2013 시즌에 14승 8패, 평균 자책점 3.00을 기록하며 빅리그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류현진은 2019년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로 활약하며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활약으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4년 8000만달러(약 1144억원)의 대형 FA 계약을 맺었다. 류현진은 코로나 여파로 단축 운영된 2020년 5승 2패 평균자책점 2.69로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14승 10패 평균 자책점 4.37을 기록하며 다소 주춤했다. 올 시즌엔 6경기서 2승 평균자책점 5.67의 성적을 남기고 왼쪽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토미 존 수술)로 시즌 아웃됐다.

류현진에 앞서 박찬호는 14년 50일, 추신수는 13년 119일을 MLB에 머물렀다. MLB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우면 연금도 대폭 늘어난다. MLB는 선수들의 노후를 보장하기 위한 연금으로 1군 등록 43일 이상인 선수에게 만 45세부터 연금을 지급한다.

MLB 서비스 타임 10년을 채운 선수는 45세부터 연금을 받을 경우 매년 약 6만8000달러(약 9700만원)를 받는다. 62세부터 수령하면 매년 약 21만5000달러(3억745만원)을 받을 수 있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