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국귀화’ 임효준, 중국 대표로 선발… 4년여 만에 국제무대 복귀


중국으로 귀화한 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26·중국명 린샤오쥔)이 중국 국가대표팀에 선발됐다. 동성 강제추행 논란으로 자격정지 1년을 받고 한국을 떠났던 임효준은 4년여 만에 국제무대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체육총국 동계체육관리센터는 지난 26일(현지시간) 동계 종목 국가대표 명단을 발표했다. 임효준은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명단에 포함됐다. 센터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선정 과정을 거쳐 모두 17명(남자 9명·여자 8명)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중국 국가대표로 선발된 임효준은 동계올림픽센터 종합훈련장에서 훈련을 거친 뒤, 향후 열리는 월드컵 대회 등에 출전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오는 10월 말 캐나다에서 열리는 2022-2023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가 그의 복귀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임효준이 대회에 출전하게 된다면 4년 만에 복귀하게 된다. 임효준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1500m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이름을 알렸으나 이듬해 훈련 중 동성 후배의 바지를 내린 일로 논란이 됐다. 그는 결국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고, 대한빙상경기연맹으로부터 자격정지 1년의 징계를 받았다. 이후 대법원에서 최종 무죄를 확정 받았지만, 그는 중국 귀화를 택했다.

임효준은 귀화 이후 한동안 국제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는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 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규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 시간이 지나면서 대표 자격을 획득한 것으로 보인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