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혼술 하던 40대 군무원, 사장과 시비끝 흉기 난동

27일 오전 혼 술을 하던 40대 군무원이 술집 주인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살인 미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국민일보DB

혼자서 술을 마시던 40대 군무원이 술집 사장과 시비가 붙어 흉기를 휘둘렀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술집 사장에게 흉기를 휘두른 7급 군무원 A씨(48)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시쯤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의 한 술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다가 사장 B씨와 시비가 붙자 흉기를 휘두른 혐의다. B씨는 복부에 상해를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해 군사경찰에 인계했다. 만취 상태였던 A씨는 경찰 조사에서도 소리를 지르면서 수사에 제대로 응하지 않는 등 추태를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