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웰스토리 급식 몰아주기’ 최지성 前미전실장 檢소환

검찰,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이 지난 2017년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 뉴시스

삼성그룹의 급식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미전실) 실장을 소환했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최 전 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2012∼2017년 미전실을 이끈 최 전 실장을 상대로 2013년부터 8년간 이뤄진 웰스토리 부당지원 의혹을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6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전기, 삼성SDI 4개사가 삼성웰스토리에 계열사 급식 물량을 수의 계약을 통해 몰아주는 식으로 부당지원했다며 총 2349억여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공정위는 최 전 실장과 삼성전자 법인을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는 미전실 주도로 물량 몰아주기 뿐만 아니라 ‘식재료비 마진 보장, 위탁 수수료로 인건비의 15% 추가 지급, 물가·임금인상률 자동 반영’ 등 계약 조항을 통해 웰스토리가 높은 이익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고 판단했다.

공정위는 이런 식으로 엄청난 순이익을 남긴 웰스토리가 이익 대부분을 총수 일가가 최대 주주인 삼성물산에 배당했다고도 지적했다.

공정위는 당시 제재를 발표하면서 “총수 일가 지분율이 높은 에버랜드(현 삼성물산) 입장에서는 높은 수익을 안정적으로 창출하는 웰스토리의 캐시카우(현금창출원)로서의 역할이 필요했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웰스토리가 총수 일가의 ‘돈줄’ 역할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검찰은 사건을 넘겨받아 지난 3월 경기 수원시 삼성전자 본사와 성남시 삼성웰스토리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김명수 삼성물산 사장,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등을 소환해 당시 의사결정 과정을 확인해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