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인천·영종대교 무료화 방안 마련 시동

인천대교 전경. 국민일보DB

인천시가 영종국제도시 주민 등을 위한 인천대교·영종대교(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무료화 정책,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 방안 마련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유정복 인천시장이 최근 인천대교·영종대교 무료화 정책과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 방안 마련을 도로과 등 실무부서에 지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민자고속도로인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상부도로(서울방향)의 통행료는 각각 5500원과 6600원이다. 영종대교 하부도로(인천방향)의 통행료는 3200원이다. 국가 재정으로 운영되는 고속도로보다 배 이상 비싸다. 인천대교만 하더라도 2.89배 수준이다.

영종주민은 ‘인천시 공항고속도로 및 인천대교 통행료 지원 조례’에 따라 영종대교 하부도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만 한 가구당 자가용 1대와 경차 1대씩 하루 왕복 1회 한정이다. 인천대교는 편도 기준 3700원을 감면 받아 1800원에 이용한다. 영종대교 상부도로는 서울방향이라는 이유 등으로 지원이 없다.

영종주민들은 이동권 보장을 위한 인천대교·영종대교 무료화 정책의 필요성을 주장하고 있다. 무료화 전에는 시가 통행료 지원을 확대하고 영종대교 상부도로를 지원 대상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입장이다. 영종주민들로 이뤄진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는 지난 26일 인천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인천대교·영종대교 통행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천시의회가 적극 나설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유 시장 역시 통행료 지원 확대와 영종대교 상부도로 지원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 유 시장은 이미 김정헌 중구청장과 함께 6·1 지방선거에서 인천대교·영종대교 무료화를 공약으로 내건 상태다.

유 시장은 영종대교 상부도로까지 지원을 확대하면 하부도로와 북인천나들목(IC)을 거쳐 청라IC로 재진입하려는 차량의 쏠림 현상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영종주민의 이동권을 보장하는 통행료 지원 조례의 취지 또한 살릴 수 있다고 판단 중이다.

그러나 근본적인 인천대교·영종대교 무료화 정책까지는 갈 길이 멀다. 국토교통부가 당초 계획했던 통행료 관리 로드맵에 맞춰 인천대교·영종대교 통행료를 인하하지 못하면 시의 재정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중구와 옹진군 등 기초단체들과의 재정 분담 관련 협의도 이뤄져야 한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018년 8월 인천대교·영종대교 통행료를 국가 재정으로 운영되는 고속도로와 비슷한 수준으로 인하하겠다는 내용의 통행료 관리 로드맵을 내놨다. 이를 통해 국토부가 올해까지 낮추려 했던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는 각각 1900원과 2900원이다.

그러나 국토부는 현재까지 관련 연구용역 등이 끝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체적인 개편 방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인천대교·영종대교 무료화 정책과 영종대교 상부도로 통행료 지원 방안 마련과 관련한 유 시장의 지시가 관련 실무부서에 전달된 상태”라며 “효율적인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