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황오지하차도 평면화 사업 시행

경북 경주시 황오동 소재 황오지하차도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는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는 물론 겨울철 결빙사고가 끊이지 않던 황오지하차도의 평면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황오지하차도는 부산~포항을 잇는 동해남부선을 건널목 없이 통행하기 위해 1978년 설치됐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동해남부선이 폐선됨에 따라 44년 만에 구조개선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시는 8억7400만원을 들여 철도 교량인 콘크리트 구조물과 전기 시설물을 철거하고 지하 구간을 메워 주변 도로와 같은 높이로 만들 계획이다. 도로는 내년 1월 말 개통할 예정이다.

시는 사업기간 중 신속한 도로 통행과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지하차도 통과구간의 교통을 전면 차단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역 주민들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운전자들의 교통편익을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