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쌍방울 뇌물수수 의혹’ 이화영, 혐의 부인 “입장 밝히겠다”


쌍방울 그룹으로부터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이화영 킨텍스 대표이사(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27일 오전 9시4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수원지검에 출석하며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법인카드를)사용하지 않았다”면서 “오해를 풀고 나와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다.

이 대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전 10시30분부터 수원지법 401호 법정에서 진행 중이다.

이 대표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사전영장이 청구된 쌍방울 그룹 부회장 A씨에 대한 실질심사도 함께 진행된다.

이 대표와 A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지난 2018년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쌍방울로부터 법인카드 사용 등 명목으로 뇌물 2억50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 대표는 2017년 3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쌍방울 사외이사로 지냈고, 그 이후인 2018년 8월부터 2020년 1월까지 도 평화부지사를 역임했다.

이 대표의 측근인 B씨는 쌍방울로부터 월급 명목으로 9000여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법원은 24일 새벽 기각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