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학교 주변서 ‘마사지 성매매’…유해업소 38곳 적발

인천지역 학교 주변에서 운영 중 적발된 마사지업소 내부. 인천경찰청 제공

인천지역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 주변에서 성매매 등 퇴폐영업을 한 유해업소 38곳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인천경찰청은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및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마사지업소 사장 A씨(46)와 불법 PC방 업주 B씨(30) 등 4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은 또 다방 성매매 28곳, 퇴폐 마사지업소 26곳, 성인게임장 13곳, 전화방 4곳, 기타 1곳 등 학교 주변 유해업소 38곳을 적발했다. 교육환경법상 학교 경계로부터 직선거리 200m 범위는 교육환경보호구역으로 이들 유해업소가 들어올 수 없다.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6시15분쯤 C고교의 교육환경보호구역에서 마사지업소를 운영하며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를 통해 성매매를 하려 한 혐의로 D씨(36·여)도 함께 붙잡았다. A씨의 마사지업소는 C고교와 168m밖에 떨어지지 않았다.

B씨는 지난 15일 오후 5시43분쯤 E유치원으로부터 불과 30m 떨어진 교육환경보호구역에 PC방을 차려놓고 성인용 슬롯머신 프로그램을 운영한 혐의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상·하반기 단속된 학교 주변 유해업소 위반 유형을 종합하면 청소년들에게 유해한 성매매 등 음란행위 영업을 하는 곳이 가장 많았다”며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조해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 및 건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