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월 38~76만원 수준 ‘외국인 육아 도우미’ 도입해야”

이종섭 국방부 장관(왼쪽)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27일 국무회의에서 외국인 육아도우미 도입 정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토의 안건은 ‘인구구조 변화와 대응방안’이었다”며 한국이 합계 출산율은 0.81(2021년 기준)이고 그 중에서도 서울의 합계출산율은 0.61로 인구 감소를 넘어 인구 소멸의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양육이 사회적으로 존중받고, 엄마아빠가 낳아서 사회가 함께 기르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엄마 아빠 행복 프로젝트'는 그 첫 걸음”이라며 “외국인 육아 도우미는 양육에 초점을 맞춘 정책으로 경제적 이유나 도우미의 공급 부족 때문에 고용을 꺼려왔던 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홍콩과 싱가포르는 1970년대부터 이 제도를 도입했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은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며 “장기적인 저출산 추세를 뒤집지는 못했지만 한국과 비교했을 때 출산율 하향세는 둔화됐다”고 전했다.

오 시장은 “아이 때문에 일과 경력을 포기하는 경우는 최소화해야 한다”며 “한국에서 육아 도우미를 고용하려면 월 200만~300만원이 드는데, 싱가포르의 외국인 가사 도우미는 월 38만~76만원 수준이다. 앞으로 출범할 범정부 TF에서 비중있게 논의해달라”고 제안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