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만 빼고”…체험학습 못가는 중학생 흉기난동

특별교육 처분에 분풀이


현장체험학습에 가지 못하게 된 중학생이 분풀이로 같은 반 친구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7일 재학 중인 학교 교실에서 흉기를 들고 같은 반 학생들을 위협한 혐의로 중학생 A군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날 오전 8시 15분쯤 광주시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갖고 있던 흉기를 같은 반 친구들에게 휘둘러 위협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교실에 있던 학생들은 곧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현장체험학습을 가지 못 한 것에 화가 나 친구들에게 미리 준비한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이 재학 중인 학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년 만에 체험학습과 수학여행을 재개했다.

A군은 이달 초 교사에게 과잉행동을 한 일탈 행위로 1주일 특별교육 처분을 받았닫가 지난 8일 영어듣기 평가를 거부해 1달로 기간이 연장됐다.

이로 인해 다음달로 예정된 체험학습에 참여하지 못하게 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군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 등을 조사해 처벌할 방침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