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 의사인줄…” 中유부남, 한국인 사진 도용 ‘로맨스 스캠’

중국 후베이성 법원, 중국 유부남 A씨에게
징역 11년 6개월 중형 선고
한국인 미남 사진 도용…실제로는 평범한 외모

국민일보DB

한국 미남 사진 등을 활용해 중국에서 여성 39명을 상대로 ‘로맨스 스캠’을 벌인 중국 유부남이 징역 11년6개월의 중형을 선고받았다.

27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달 초 중국 법원 판결 데이터베이스 중국재판문서망이 후베이성 법원의 로맨스 스캠 사건 관련 판결문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판결문에 따르면 후베이성 주민 A씨(38)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변호사와 의사 등 전문직을 가진 것처럼 속여 여성 39명을 상대로 온라인에서 로맨스 스캠을 벌였다.

여성들은 대부분 20대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인터넷에서 내려 받은 두 명의 잘생긴 한국인 남성 사진을 활용해 가짜 프로필 사진을 만들어 여성들에게 자신을 소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A씨는 실제로는 키 160㎝의 평범한 외모에 자녀가 셋인 유부남이고 직업도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여성들이 돈을 돌려달라고 요구하면 온라인 메신저에서 여성들을 차단해버렸다.

그의 사기 행각은 마지막 피해자인 22세 여성이 예금 전액을 날린 후 2020년 5월 경찰에 신고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피해자 중 A씨를 직접 만난 사람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여성 39명으로부터 뜯어낸 돈은 모두 56만위안(약 1억120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중국에서는 29세의 유부녀 모델이 남성 18명으로부터 30만달러(약 4억3000만원) 이상을 뜯어낸 혐의로 상하이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다.

주로 소셜미디어 등에서 연인을 찾는 것처럼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