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교통사고 뺑소니 10대…또래 성매매 알선까지

무면허 상태로 교통사고 낸 뒤 부상당한 동승자 방치·도주
같은 날 또래 성매매 알선한 것으로 파악

경찰. 뉴시스

무면허로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했던 10대 남성이 또래 미성년자의 성매매를 알선한 포주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영업행위 등),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 등 혐의로 A군(17)을 검거 조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A군은 지난 20일 오전 7시 30분쯤 무면허 상태로 인한 인천 부평구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교통사고를 낸 뒤 뒷자석에서 머리에 피를 흘리고 있던 동승자 B양(10대)을 방치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앞서 같은 날 오전 5시쯤 SNS에 성매매 관련 글을 올린 뒤 또래 미성년자 C양(16)과 성매수남의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도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오후 2시 15분쯤 112신고를 받고 숙박시설 내에 있던 성매수남과 C양을 발견했다. 이때 조사과정에서 C양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인물이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뺑소니범과 동일함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C양을 성매수남이 있는 곳까지 태워준 직후 교통사고를 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C양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는 성매매 대금 대부분을 숙소비 명목으로 챙기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기존 신고자료 등을 활용해 도주 중인 A군을 4일 만에 검거한 뒤 지구대로 임의동행했다”면서 “조만간 A군 등을 소환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지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