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통령실 “해석 어려운 발음, 어떤 근거로 특정했는가”…MBC에 설명 요구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모습. 뉴시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뉴욕 방문 중 터져 나온 ‘비속어 논란’과 관련해 MBC에 공문을 보내 관련 설명을 요구했다.

MBC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비서실은 어제(26일) 저녁 MBC 사장실에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보도와 관련 설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김영태 대외협력비서관 명의의 공문을 통해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 없이 이뤄진 보도로 인해 대한민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훼손되고 국익에 심대한 타격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대통령실은 ‘해석하기 어려운 발음을 어떤 근거로 특정했는가’ ‘발언 취지와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인가’ 등 6개 항목에 걸쳐 상세한 답변을 MBC에 요구했다.

MBC는 “국내 대부분의 언론사가 똑같은 보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유독 MBC만을 상대로 이 같은 공문을 보냈다”며 “MBC를 희생양 삼아 논란을 수습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마저 갖게 한다”고 대통령실 공문에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비서실에 앞서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MBC 사장,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국회에 와서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과 ICT미디어진흥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대상으로 허위 방송을 해명하라는 공문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직후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된 이후 비속어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26일 출근길 문답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한다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하며 반격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그(비속어 논란)와 관련한 나머지 얘기들은 먼저 이 부분(보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진상규명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