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 고시원 주인, 숨진 채 발견… 타살 흔적 다수

국민일보DB

고시원을 운영하던 70대 여성이 고시원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타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에 나섰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7일 낮 12시50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A씨(74)가 숨진 채 발견돼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고시원 건물 소유주였던 A씨는 발견 당시 목이 졸리고 손이 묶여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시원을 방문한 A씨의 오빠가 동생의 시신을 최초로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이 건물에서 아들과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 아들은 경찰 조사에서 “오전 출근할 때만 해도 어머니가 살아계셨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과학 감식반이 출동해 수사에 착수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