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림동 70대 고시원 주인, 누가 왜 살해했나

목 졸려 사망한 채 발견
경찰, 타살 가능성 무게
CCTV 등 탐문 조사 중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고시원 건물주인 70대 여성이 목이 졸려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수사를 개시한 경찰은 발견 당시 정황을 토대로 타살에 무게를 싣고 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7일 낮 12시50분쯤 신림동의 한 고시원 지하 1층에서 건물주 A씨(74)가 숨져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A씨는 당시 의류로 목이 졸린 채 누워 있었다. 양손은 인터넷 랜선으로 결박된 채였다. 직접 사인은 교사로 인한 목졸림사로, 이날 오전 중 숨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이 같은 정황을 토대로 타살에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용의자는 아직 특정되지 않았다.

신고자는 고시원 옆 건물에 살던 A씨의 친오빠로 확인됐다. A씨가 이날 점심 이웃들과 예정됐던 식사 모임에 나타나지 않자 오빠가 찾아갔다가 시신을 본 것으로 파악됐다. 119를 거쳐 경찰에 공동대응 요청이 전달될 당시 A씨는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쯤 텃밭에 물을 주러 잠시 외출했던 모습이 목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웃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주변과 관계는 원만했고, 미혼 상태인 아들이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아들은 사건 당시 외출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고시원 세입자 A씨는 “아침에 소란스러운 소리가 들리기에 공사를 하나 싶었다. 벽에 못 박는 소리인 줄 알았고, 드릴 같은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현장 감식을 마친 경찰은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탐문수사를 펴고 있다. 세입자 명부를 확보한 경찰은 이들을 비롯해 사건 당시 주변인들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A씨에 대한 부검 역시 이날 신청해 이르면 28일 중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다.

송경모 박민지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