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맥주 5병 먹튀… “소액이니 신고 말까요?” [사연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개업한 지 한 달 만에 음식값을 지불하지 않고 달아나는, 일명 ‘먹튀’ 피해를 보았다는 업주의 사연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업주는 소액 피해라며 망설인 끝에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글을 올렸습니다.

먹튀 피해를 호소한 업주는 광주광역시 용봉동에서 가게를 운영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A씨입니다. A씨는 지난 26일 커뮤니티에 “개점한 지 이제 한 달이 됐는데 벌써 먹튀를 당했다”며 “중년 남성 세 분이 들어와 맥주 다섯 병 드시고 그냥 가버리셨다”고 토로했습니다.

문제의 손님들은 지난 23일 저녁에 A씨의 가게를 찾았습니다. 이들은 “이전에 홍어삼합을 먹었는데 (입맛에) 안 맞아서 많이 남겼다. 안주를 서비스로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개점 초기여서 손님 한 명이 소중했던 A씨는 이들에게 바지락탕과 계란 프라이를 서비스로 제공했죠. 이들은 맥주 5병을 마셨고, 술을 마시면서 담배를 피우러 수차례 가게 밖을 오갔다고 합니다. 그러더니 어느 순간부터 인원이 조금씩 줄었고, 결국 모두 완전하게 자리를 비웠습니다.

A씨는 “(계속해서) 나가시길래 당연히 담배를 피우러 가는 줄 알고 (다른) 단체 손님에게 음식을 가져다준 뒤 밖으로 나가봤지만 아무도 없었다”며 “일부러 그렇게 행동하지 않았겠느냐”고 하소연했습니다.

그는 “처음에는 (일행 중) 누군가가 계산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다시 보니 의도적인 것 같아 (커뮤니티에) 도움을 청한다. (피해) 금액은 맥주 5병으로 2만2500원밖에 되지 않아 신고해야 하는지, 아니면 ‘액땜’했다고 생각하고 넘겨야 하는지 고민”이라고 털어놨습니다.

A씨가 공개한 CCTV에 포착된 남성들은 셔츠에 정장 바지 차림이었습니다. 식탁에는 다 마신 맥주 5병이 올려져 있었습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소액의 피해도 경찰에 신고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소액이니까 귀찮아서 그냥 넘어가겠지’라고 생각했을 것이다. 꼭 신고하라” “저러다 상습범 된다” “피해 보상을 받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요즘 자영업자들은 가혹한 시기를 보내고 있습니다. 높은 물가로 이익을 남기기도 어려운데, 고금리로 대출 이자 상환에 허덕이는 자영업자가 많습니다. 이런 시기에 희망찬 표정으로 가게 운영을 시작했을 A씨는 제값을 받지 못한 맥주 5병어치 이상의 실망을 느꼈을 것입니다.

현행법상 무전취식은 경범죄지만 반복하면 사기죄가 적용됩니다. 결국 피해 정도와 횟수에 따라 처벌 수위가 달라집니다. 경범죄가 적용되면 10만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등에 처하게 됩니다. 여기에 고의성이나 상습성이 더해지면 사기죄가 적용됩니다. 이 경우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