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평군, 민선 8기 첫 추경 6156억원 확정


경기 가평군은 올해 제1회 추가경정예산 5682억원 대비 474억원이 증가한 6156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을 가평군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민선 8기 서태원 가평군수의 공약사업과 함께 최근 국내외적인 고물가, 고금리, 고환율에 따른 군민생활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민생안정 직결사업과 지역현안 사업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주요 현안사업으로는 가평·청평 배수펌프장 펌프시설 및 배수문 정비(7억원), 문화예술 기획공연 등(3억원), 체육시설 기반 확충(24억원), 관광자원 개발(4억원), 소규모 지역개발(10억원), 제설대책 등 도로관리(20억원), 농어촌도로 개설(15억원), 수해복구 등 재해예방 하천조성(10억원), 보납산~늪산 생태통로 연결사업(2억원), 환경기초시설 설치(30억원), 산림자원 조성(2억원), 도시계획도로 개설(15억원), 지구단위계획 기반조성(10억원), 도시재생 전략계획 수립용역(1억5000만원) 등을 편성했다.

또한 민생안정 지원으로 기초생활 보장지원(23억원), 위기가정 생활안정지원(39억원), 가평군 지역화폐 할인보전금(8억원), 지역 청년 예술인 양성(3000만원), 농업 경쟁력 강화(12억원), 축수산 경쟁력 강화(2억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지원(1억5000만원), 학생 교통비 및 무상 급식비 등(5억원) 등을 편성했다.

서태원 군수는 “민선 8기 첫 추경인 만큼 주요 역점시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재원을 선택과 집중했다”며 “앞으로도 군정 비전 실현을 위해 정책 사업을 발굴해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품격 있는 도시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