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리시, 대형건축물 공개공지 일제점검 결과 ‘양호’


경기 구리시는 공중에 개방하는 다중 이용 대형건축물의 공개공지 32곳에 대한 점검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공개공지는 쾌적한 도시환경 및 보행환경 확보와 문화공간으로 이용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숙박시설, 업무시설, 의료시설 등 연면적 합계 5000㎡이상인 다중이용 건축물 부지에 일반시민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치하는 공개된 소규모 휴식공간을 뜻한다.

이번 점검은 지난 8월 16일부터 9월 23일까지 약 1개월간 관내 공개공지 32곳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중점 점검 사항으로는 물건을 쌓아놓는 행위, 출입구 차단 여부, 조경 등 수목 유지관리, 안내판 훼손 여부 등이다.

시 관계자는 “점검 결과 성숙한 시민의식 및 지속적인 계도 활동으로 대부분 양호하게 관리돼 도시 속 시민들에게 쉼터로 제공되고 있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시민의 쉼터로서 공공의 목적을 잃지 않도록 지속해서 공개공지 관리실태 점검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