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 동원 도피 안 잡는다”… 26만명 탈출 추산

러 국방부 “국민 인도 요청 안 했고 계획도 없다”

러시아 정부의 군 부문 동원령에 저항하는 집회 참가자가 지난 24일(현지시간) 수도 모스크바에서 경찰의 진압에 쫓겨 달아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군 동원령을 거부하고 해외로 도피한 자국민의 인도를 요청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27일(한국시간) 성명을 내고 “카자흐스탄, 조지아를 비롯한 어느 나라에서도 우리 국민의 인도를 요청한 적이 없고, 그럴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 대통령 집무실인 크렘린궁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군 동원령을 피해 해외로 떠난 자국민의 규모에 대해 “알지 못한다. 국경경비대가 정확한 숫자를 알 것”이라고만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자국 주권과 영토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군 부분 동원령을 내렸다. 러시아에서 군 동원령이 발동된 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이다.

하지만 러시아 안에서는 동원령에 저항하거나 국경을 넘어 튀르키예,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조지아로 탈출하는 자국민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 독립 언론 노바야가제타는 군 동원령 발효 후 지난 24일까지 나흘간 해외로 빠져나간 자국민을 약 26만명으로 추산했다.

카자흐스탄 정부는 지난 21일부터 자국으로 유입된 러시아인을 9만8000여명으로 집계하고 있다. 러시아에 우호적인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은 다만 “자국으로 들어온 러시아인의 안전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러시아 정부가 조만간 출국 금지령을 내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하지만 러시아 국방부는 탈출한 자국민에 대한 우호국의 송환을 시도하지 않을 방침을 밝혔다.

또 다른 친러시아 정부 수장인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지난 26일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러시아에 동원 가능한 인원이 2500만명이나 있다. 도망친 사람들이 (러시아에) 남아도 같은 편은 아닐 것”이라며 “도망치게 두라”고 제안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