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돈스파이크, 호텔서 남녀 단체로 마약…1000회분 압수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 연합뉴스

필로폰 투약 혐의로 체포된 유명 작곡가 겸 가수 돈스파이크(본명 김민수·45)가 지난 4월부터 지인들과 호텔 파티룸 등에서 마약 투약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서울 노원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필로폰을 투약하고 소지한 혐의 등으로 돈스파이크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돈스파이크가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이는 약 1000회분에 해당하며, 시가 1억원 상당인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 조사 결과 돈스파이크는 지난 4월부터 강남 등 일대를 돌아다니며 호텔 파티룸을 빌려 수차례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남녀 지인들과 여럿이 함께 호텔 위치를 바꿔가며 투약했는데, 경찰 수사망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연합뉴스TV 보도화면 캡처

돈스파이크는 지난달 공범 중 한 명이 경찰에 검거되면서 꼬리가 잡혔다. 공범이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이다. 돈스파이크는 마약 간이시약 검사에서도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상습 투약 혐의와 관련해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돈스파이크는 사건이 보도된 이후 SNS와 유튜브 채널을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이며,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돈스파이크는 그룹 포지션의 객원 피아노 연주자로 데뷔해 작곡가로 활동해 왔다. 이태원 등지에서 바비큐 식당을 운영 중이다. 지난 6월 6세 연하 여성과 결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