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탈출 러시’ 가짜라던 러…16㎞ 차량 행렬, 위성 찍혔다

군 동원령 피하려는 탈출 행렬…맥사 테크놀로지 위성사진 포착

25일(현지시간) 조지아와 접한 러시아 국경선 인근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군 동원령을 피하기 위한 자국민의 탈출 러시 보도에 대해 ‘가짜뉴스’라고 주장한 가운데, 러시아에서 조지아로 넘어가는 국경 인근에 10마일(16㎞)의 차량 행렬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국의 상업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는 지난 25일 촬영한 이 같은 위성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에는 러시아를 떠나려고 하는 승용차와 트럭이 러시아 측 검문소를 향해 길게 줄지어 늘어선 모습이 담겼다.

25일(현지시간) 몽골과 접한 러시아의 햐그트 국경검문소 주변에 차들이 몰려 있는 모습을 인공위성으로 촬영한 사진. 맥사 테크놀로지 제공, 로이터 연합뉴스

맥사 테크놀로지는 “차량 행렬의 전체 규모를 전달하기 어려웠다”면서 “차량 행렬은 촬영된 이미지의 북쪽으로도 계속 이어지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업체의 다른 사진은 몽골 쪽으로 차량 행렬이 길게 늘어선 모습도 관측된다. 조지아와 몽골은 러시아 국민이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라고 NBC방송은 전했다.

25일(현지시간) 동원령을 받은 러시아 예비역들이 크라스노다르의 소집 센터 주변에 모여 있다. AP연합뉴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 21일 예비군을 대상으로 부분적 동원령을 발동했다. 이후 징집을 피하기 위한 러시아 국민의 국외 탈출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 22일 “매우 많이 과장된 것이며 가짜 정보가 많다”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