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이 뚝뚝’ 물품보관함 들여다보니…강아지 갇혀 있었다

대구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있다 지난 25일 구조된 강아지. 연합뉴스

대구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 있던 강아지가 시민 신고로 구조됐다.

27일 철도경찰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8시쯤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강아지가 갇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철도경찰은 동대구역의 협조를 받아 물품보관함을 개방한 뒤 강아지를 구조했다.

강아지를 발견한 시민 A씨는 “물품보관함에서 물건을 꺼내려고 하던 중 습기가 가득 찬 보관함에서 물이 떨어지고 있어 자세히 보니 강아지가 갇혀 있었다”고 전했다.

대구 동대구역 물품보관함에 갇혀있다 지난 25일 구조된 강아지. 연합뉴스

구조 당시 탈수 증세를 보였던 강아지는 동물보호소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철도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며 “강아지가 유기됐을 경우 동물보호법을 적용해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