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핵무기 징후 파악 위한 대러 정보활동 강화


미국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징후를 파악하기 위한 정보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의 핵 위협을 심각한 수준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다.

폴리티코는 27일(현지시간) 5명의 전·현직 미국 관리를 인용해 “미국과 동맹국 정보기관은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서 핵무기 사용을 지시했다는 신호가 될 수 있는 러시아의 군사 활동이나 통신을 탐지하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스크바의 핵전력과 전략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미 정부 관리는 “우리는 더 자세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리는 미국이 자국과 동맹국의 공중·우주·사이버 정보 자산에 이 같은 임무를 부여하고, 핵 공격 명령을 받을 수 있는 러시아군 현장 분석을 위해 상업용 위성도 더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미국의 최고 정찰자산으로 평가받는 RC-135W 리벳조인트(Rivet Joint) 여러 대가 지난주 칼리닌그라드 주변을 돌며 지표 데이터를 수집한 것으로 나타났다. 칼리닌그라드는 러시아가 지난 5월 핵 탑재가 가능한 이스칸데르 미사일 모의 발사훈련을 했던 곳이다. 폴리티코는 “지난 몇 년간 러시아는 칼리닌그라드의 미사일 시설을 업그레이드해 잠재적 핵무기 저장에 대한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다”고 설명했다.

미 관리들은 그러나 이런 감시강화에도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지시를 사전에 인지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다수의 러시아 전투기는 재래식 무기와 함께 전술 핵무기 탑재가 가능해 외부에 노출되지 않고 무기를 교체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 미국 관리는 “약 24개의 러시아 무기 시스템이 재래식 무기와 저위력 핵탄두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관리는 “러시아가 가지고 있는 모든 무기는 핵 장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미국은 러시아가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우크라이나 점령지를 병합한 뒤, 해당 지역 수복을 위한 우크라이나 공격을 자국 영토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대응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주민투표 결과는 지역별로 최고 99%가 넘는 압도적 찬성률로 가결됐다. 영국 국방부는 이와 관련 “푸틴 대통령이 30일 의회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점령 지역 편입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미국은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 투표를 강행한 러시아를 추가 제재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규탄하는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병합을 진행하는 데 대해 추가로 심각하고 신속한 제재를 부과할 것”이라며 “우리는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불법적으로 점유한 영토를 되찾는 것을 포함해 영토 전체에 스스로 방어할 절대적 권리가 있다”며 “우리와 다른 많은 국가가 제공하는 무기는 이를 위해 효과적으로 사용됐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유엔 주재 미국 대사가 러시아의 병합투표를 규탄하고 이를 인정하지 않은 결의안을 안보리에 제출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도 이날 트위터에 “러시아가 실시한 사기 국민투표는 정당성이 없으며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라며 “나토 동맹국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자위권을 확고히 지지하고 있단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전웅빈 기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