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시원 주인 목 졸라 살해한 용의자는 세입자였다

기사와 무관한 사진. 국민일보DB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고시원 건물주인 70대 여성을 목 졸라 살해한 용의자는 고시원에서 살던 30대 남성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날 발생한 고시원 살인사건 용의자인 30대 남성 A씨를 이날 오후 10시쯤 검거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성동구 소재 사우나에서 머물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후 도주하는 용의자 용선을 CCTV 등을 통해 추적했다.

앞서 신림동의 한 고시원 지하 1층에서 건물주 B씨(74)가 숨진 채 발견됐다. B씨는 당시 의류로 목이 졸린 채 누워 있었다. 양손은 인터넷 랜선으로 결박된 채였다.

현장에서 만난 해당 고시원 세입자는 “아침에 소란스러운 소리가 들리기에 공사를 하나 싶었다. 벽에 못 박는 소리인 줄 알았고, 드릴 같은 소리도 들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하고 있다. B씨에 대한 부검은 이날 오전 서울국과수에서 실시된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