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고시원 건물주 살해 용의자 체포…30대 세입자

범행 동기는 수사 중

고시원 건물주 사망 사건 관련 보도. KBS 보도화면 캡처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고시원 건물주를 살해한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28일 관악경찰서는 70대 고시원 건물주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을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CCTV 등을 토대로 용의자인 30대 남성 A씨의 동선을 추적해 전날 오후 10시쯤 서울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피해자가 운영하는 고시원의 세입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 등 자세한 내용은 수사 중”이라며 “추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피해자는 전날 낮 12시48분쯤 신림동의 4층짜리 고시원 지하 1층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피해자는 손이 묵인 채 목이 졸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아들은 경찰에서 “오전 출근할 때만 해도 모친이 살아계셨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피해자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