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5호선 광화문~여의도 지연

오전 7시30분, 광화문역 승강장 기자회견 후
5호선으로 여의도역 이동…오전 8시48분쯤 도착
오후 2시 서울역서 탑승 선전전 예정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9호선 여의도역에서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28일 장애인 예산 보장을 촉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했다. 지난 19일 이후 9일 만이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서울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 승강장에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여당을 향해 장애인 권리 예산을 보장해 달라는 기자회견을 한 뒤 열차에 탑승했다.

휠체어 10대와 단체 관계자 50여명(경찰 추산)이 참여한 이날 시위는 여의도역까지 이어졌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28일 오전 서울 9호선 여의도역에서 열차에 승하차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참가자들은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여의도역까지 역마다 모두 내렸다가 다시 타는 방식으로 시위를 벌였고, 이로 인해 5호선 운행이 지연됐다.

28일 오전 전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재개한 출근길 지하철 시위로 운행이 지연된 가운데 5호선 공덕역에 멈춰 선 열차 안에서 탑승객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서지영 인턴기자.

서울교통공사 측은 역내 안내방송을 통해 ‘불법 시위로 운행이 상당 시간 지연되고 있다’고 알렸다.

전장연은 오전 8시48분쯤 여의도역에 도착했다. 이후 9호선으로 갈아타고 국회의사당역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역에서 한 차례 더 지하철 탑승 선전전을 진행한 뒤 오후 4시에 국회로 모여 국민의힘 당사 방향으로 행진할 예정이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가 전장연 시위는 불법이라고 얘기했다”며 “많은 국민의힘 정치인이 불법을 운운하지만, 저희의 지하철 타기는 헌법에서 규정하는 기본권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장애인이 지독하게 차별하는 사회에 저항하는 운동”이라고 주장했다.

조 후보자가 전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전장연의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 관련 질의에 “합법적인 범위에서는 조금 벗어났다고 본다. 이제는 표현 방법을 조금 바꿔서 시민 불편을 줄이고 수용성을 높이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한 발언을 반박한 것이다.

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기본소득당은 면담을 약속하고 저희가 제출한 장애인권리예산안을 이번 정기 국회 때 통과시키겠다고 했다”며 “그런데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은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