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필로폰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모발 등 국과수로 넘겨져

가수 남태현(오른쪽)과 방송인 서민재씨. 서민재씨 인스타그램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남태현(28)과 서민재(29)씨를 불러 모발 등을 채취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28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남씨와 서씨를 최근 소환에 국과수 감정을 위한 소변과 모발을 채취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남씨와 서씨를 상대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서씨는 지난달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태현 필로폰 함”, “제 방인가 회사 캐비닛에 쓴 주사기 있어요. 그리고 저 때림” 등 마약 투약 정황이 담긴 글을 잇달아 올렸다.

서씨는 게시글을 올린 다음 날 SNS에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다툼이 있었다”며 “스트레스로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남씨 또한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많은 분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남씨는 2014년 아이돌그룹 ‘위너’로 데뷔한 후 2016년 팀을 탈퇴, 밴드 사우스클럽에서 활동 중이다. 서씨는 2020년 채널A 예능 ‘하트시그널3’에 출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