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이재명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사회로”…‘기본사회’로 정책 승부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거야’의 수장이 된 후 첫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데뷔전에서 “우리는 기본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부터 강조해온 ‘기본사회론’을 야당 당대표로서 다시 들고 나선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갖고 “이제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삶’이 아니라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전환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기본사회 정책이 대한민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소득, 주거, 금융, 의료, 복지, 에너지, 통신 등 모든 영역에서 국민의 기본적 삶이 보장되도록 사회시스템을 바꿔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선진복지 국가에서 위험한 혁신에 도전이 많은 이유는 평균대 밑에 두툼한 매트리스가 있기 때문”이라며 “바닥이 콘크리트라면 평균대 위 도전은 망설여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산업화 30년, 민주화 30년을 넘어 기본사회 30년을 준비할 때”라며 “출생부터 사망까지 기본적 삶이 보장되고 미래와 노후의 불안이 사라져야 실력과 노력으로 성공하는 사회, 재난이 닥쳐도 걱정 없는 사회가 가능해진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 협조를 요청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 정강정책 제 1조 1항에도 기본소득을 명시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미완의 약속, 모든 노인에게 월 20만원 ‘기초연금’을 지급하는 것, 그게 바로 노인 기본소득이었다”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