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폰 97억어치 유통하려던 조직원 검거…원룸에 보관

필로폰 총 2.9kg 압수
9만7천명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
서울 금천구의 원룸 천장에 보관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지난 7월 29일 화장실 천장에서 발견해 압수한 2.4kg 분량 필로폰 꺼내놓은 사진. 서울경찰청 제공.

동남아시아에서 필로폰을 대량으로 들여온 조직원 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이 밀반입한 필로폰은 약 1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유통 직전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28일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밀수입 마약 유통·판매책과 투약 피의자 등 총 9명을 최근 검거했고, 이 가운데 국내 총책 역할을 맡은 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조직은 한국인과 중국 동포 등으로 꾸려졌으며, 지난해 10월부터 지난달까지 점조직 형태로 움직였다. 이들은 국내에서 해외 총책의 지시를 받고 SNS 등을 이용해 소위 ‘던지기’ 방식으로 수도권 일대에 필로폰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이들로부터 압수한 필로폰은 총 2.9㎏으로 9만7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이다. 시가로는 97억원 상당이다.

조직원들은 서울 금천구의 한 원룸을 다른 조직원 명의로 월세 계약을 맺었다. 화장실 천장과 냉장고 등에 필로폰을 숨겨뒀고, 압수수색에 나선 경찰이 필로폰 2.4㎏ 분량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한 번의 호기심이나 실수로 경험하더라도 마약은 곧 파멸”이라며 “마약류 투약자들은 중독성과 의존이 생겨 끊기가 상당히 어렵고, 설사 힘겹게 끊었다 하더라도 뇌 손상을 일으켜 완전히 회복하기 어려우므로 처음부터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