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 빼는 날 돈 노리고 범행”… 고시원 주인 살해 사건

경찰, 장기투숙 30대 용의자 체포
열쇠 반납하러 찾아가
강도살인죄 적용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70대 고시원장을 목 졸라 살해한 용의자는 해당 고시원에서 장기 투숙하던 30대 남성으로 조사됐다. 해당 남성은 범행 현장에서 금품을 훔쳐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전날 발생한 고시원 살인사건 용의자인 30대 남성 A씨의 죄명을 살인죄에서 강도살인죄로 변경했다고 28일 밝혔다. 조사 결과 범행 이후 금품을 훔쳐 달아난 정황을 확인했다는 것이다.

A씨는 범행 이후 현장에서 달아났으나 전날 오후 10시쯤 경찰에 검거했다. 검거 당시 A씨는 성동구 소재 한 사우나에서 머물고 있었다. 경찰은 도주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A씨를 추적했다.

앞서 27일 오후 12시 50분쯤 신림동의 한 고시원에서 건물주 B씨(74)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의류로 목이 졸리고 양손은 인터넷 랜선으로 결박된 채였다. 경찰은 B씨가 당일 오전 숨진 것으로 봤다. 28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진행된 부검 결과 B씨 사인은 경부압박질식사로 추정됐다.

세입자와 이웃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A씨는 해당 고시원에 10년 넘게 묵은 장기 세입자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무직인 A씨 사정을 알고 B씨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게 월세를 받고 있었다고 한다. 주변 증언 등에 따르면 A씨는 방을 빼겠다고 한 뒤 키를 돌려주며 마지막 인사를 나누기 위해 B씨가 머무는 지하 1층 방을 찾았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 세입자들은 두려움과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해당 고시원 5층에 묵고 있다는 한 50대 남성은 “겨울에도 난방을 유독 잘 넣어주던 분”이라며 “간밤엔 심란해서 잠들 수가 없기에 몸만 빠져나와 근처 지인 집에서 잠을 청했다”고 말했다.

추가 수사를 이어가고 있는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