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항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속도낸다…28일 현장 실사

이강덕(사진 가운데) 경북 포항시장이 28일 정부 합동실사단에게 태풍 피해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의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이 속도를 내고 있다.

포항시는 28일 정부 합동실사단이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을 앞두고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포항철강산업단지 내 태풍 피해 기업 등을 찾아 현장실사를 했다고 밝혔다.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은 예상치 못한 대내외 충격 등으로 지역의 주된 산업의 악화가 예상되는 경우 해당 산업과 지역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산업위기대응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포항시에 대한 지정 신청이 첫 사례이다.

현장실사는 지난 23일 시와 경북도가 신청서를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고 27일 관계부처 회의를 거쳐 신속하게 이뤄졌다.

이날 산업부와 산업연구원, 관계부처 관계자들로 구성된 합동실사단은 포항시청을 방문해 손정호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으로부터 산업위기 선제대응지역 지정 필요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이어 포항제철소 압연공장과 철강공단의 피해기업을 찾아 현황을 파악하고 복구 현장을 둘러봤다.

산업부는 현장 실사 등 후속 절차를 신속하게 진행해 선제대응지역 지정 여부 및 지원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시는 철강산업 회복력 강화, 철강산업 구조전환 촉진, 철강산업 신산업화 선도를 위한 3가지 중점과제와 27개 실천과제에 1조4000여억원의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태풍으로 포항제철소는 1973년 쇳물을 생산한 이래 처음으로 조업이 중단됐고 철강산업단지 내 기업 100여곳이 피해를 입었다. 국가재난관리정보시스템(NDMS) 기준 피해신고만 1조348억원에 이른다. 시는 간접피해까지 포함하면 신고금액의 4~5배에 이를 것으로 추정한다.

피해 복구에는 상당한 시일과 비용이 소요될 전망이다. 포항제철소 일부 공장의 조업 정상화는 3~6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포항철강공단 기업과 공장의 경우 응급복구는 어느 정도 됐지만, 정상화와 완제품 생산까지는 시일이 얼마나 걸릴지 예측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철강산업의 위기가 확대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정부의 신속한 선제대응지역 지정과 국가예산 조기 투입으로 국가의 기간산업이 흔들리지 않도록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