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필리핀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 추진

경북 경주시청 전경

경북 경주시가 농촌 일손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필리핀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도입한다.

시는 28일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 비대면 영상회의로 필리핀 제너럴 마리아노 알바레즈시와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계절근로자 거주 및 근무여건 조성 등을 지원하고 필리핀 알바레즈시는 근로자 선발 및 훈련 등을 지원한다.

다음 달 고용을 원하는 농가의 신청을 받아 선정 후 오는 12월 법무부에서 인원이 확정되면 내년 상반기부터 입국이 가능하다. 외국인 계절근로자 고용 농가는 숙박시설 제공, 최저임금 지급 등 근로규정을 준수해야 한다.

시는 필리핀 현지 사전교육 및 농가배치 전 재교육을 하고 지속적인 계절근로자 모니터링 및 농가 현장 점검 등을 통해 무단이탈 방지와 인권보호 등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또 다음 달부터 시행될 캄보디아 외국인 농업연수생과 연계해 계절근로자 도입을 확대할 방침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우수한 계절근로자 도입을 통해 농촌 일손부족 문제가 많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