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뼈대만 남은 아울렛 화재 차량…지하서 꺼내 국과수로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합동 감식 2일 차를 맞은 28일 정오 합동감식반이 화재 현장에 있던 1t 트럭을 지게차를 이용해 밖으로 꺼냈다. 연합뉴스

7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를 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참사 현장 지하에 있던 화물차가 참사 발생 사흘째인 28일 일부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2차 현장 감식에 나선 경찰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합동감식반은 지게차 2대를 동원해 오후 12시 5분쯤 1t 화물차를 지상으로 꺼냈다. 덮인 천막 사이로는 도색이 다 벗겨진 채 그을음을 뒤집어쓴 적갈색 차체와 휠이 보였다.

화물차 적재함 부분은 불길에 녹아내려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웠다.

이 화물차는 발화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인근에 세워져 있던 것으로, 기사가 하역작업을 하는 사이 차 뒤쪽에서 불길이 이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일각에선 이 차의 배기구 열이 가까이 쌓여 있던 종이를 태웠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감식반은 화물차를 국과수로 옮겨 이 차가 화재 원인을 제공했는지, 차량 밖 다른 요인에 의해 불이 시작됐는지 등을 정밀 분석할 방침이다.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합동 감식 2일 차를 맞은 28일 정오께 합동감식반이 화재 현장에 있던 1t 트럭을 지게차를 이용해 밖으로 빼내고 있다. 연합뉴스

차체 아래에서 수거한 전선 등 잔해물 중 인화성 물질이 있는지도 감식할 계획이다. 차체와 잔해물 분석은 최소 2주가량 걸릴 전망이다.

박종환 대전경찰청 과학수사대장은 “지하 주차장 내부가 너무 어두워 정밀 감식이 불가능해 국과수로 옮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방설비 등 조작장치가 있는 지하 1층 방재실은 불에 타지 않았다”며 “지금은 전기공급이 끊겨 서버에 저장된 내용을 볼 수 없지만, 장비를 가져와 정밀 감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