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5·18 암매장 전방위 규명 위한 합동조사기구 출범

법무부, 검찰, 경찰, 광주시 등 6개 기관 참여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자행한 암매장 전모를 규명하기 위한 범정부 합동조사 기구가 출범한다. 법무부와 광주시 등 6개의 참여 기관은 5·18 관련 행방불명자가 묻혀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 장소를 선별해 전방위 조사에 나선다.

28일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조사위)에 따르면 법무부, 검찰·경찰, 광주시 등과 함께 5·18 행불자 암매장 문제를 전담하는 가칭 ‘합동실무회’를 설치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29일 첫 회의를 여는 합동실무회에는 광주지검, 광주북부경찰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조사위가 주축이 될 실무회는 기존 행불자 명단을 토대로 5·18 직후 사라진 이들의 생전 행적조사를 벌인다.

2019년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견된 160여기의 유골 더미에 뒤섞였다가 유전자정보(DNA) 검사에서 5·18 행불자 유족과 99.9% 일치한 것으로 확인된 유골 1기의 신원파악과 사망경위도 조사한다.

합동실무회는 우선 군 관련 기록의 비교 분석 등 사망·암매장 여부에 대한 정밀조사를 거쳐 유전자 일치 행불자 1명의 구체적 신원과 사인을 공식 특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암매장 제보자 면담 등 신빙성 검증을 거쳐 다른 행불자의 추가 행적조사 등 암매장에 관한 진실 규명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합동실무회는 다음 달 6일까지 ‘5·18 암매장 제보내용의 선행조사와 유해 조사·발굴용역’ 을 수행할 전문기관 공모에도 나선다.

해당 기관은 광주시와 5·18기념재단이 그동안 제보받은 암매장 유력 장소 53곳 중 30곳을 가려 11월 말까지 선행조사를 진행한다. 암매장 정황이 드러나면 신속한 동시다발적 발굴작업도 병행하게 된다.

선행조사 장소는 실제 42년 만에 행불자 유골이 나온 옛 광주교도소와 주남·월남 마을, 효천·송암동 등 다수의 계엄군이 5·18 당시 직접 암매장을 했거나 목격했다고 증언한 곳이다.

옛 광주교도소 암매장지에서 발견된 5·18 행불자 유골 1기는 전남 화순군 이양면 출신 염경선(당시 23세)씨의 유해인 것으로 추정된다. 실무회는 염씨의 신원이 잠정 확인됐지만 유족에게 아직 공문 등으로 통보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충장로 모 음식점 종업원이던 염씨는 1980년 5월 24일 새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외출한 이후 실종됐고 광주시가 행불자로 인정한 78명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염씨의 직계 가족 대부분은 현재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조사위는 여동생 혈액에서 채취한 DNA와 일치한 염씨의 유전자는 부계 검증을 위해 숙부 염규성(83)씨의 DNA와 최종 대조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과수는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견한 유골 160여기 가운데 행불자 유해 1기가 포함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DNA 검사를 받지 않은 100여기와 추가 확보한 행불자 유족 유전자가 일치하는지를 검증하는 감식 작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최종 감식결과는 11월 말에나 나올 예정이다.

조사위 관계자는 “현재 염씨의 유골 중 대퇴부 일부만 발견한 상황”이라며 “고인을 예우하기 위해 광주교도소에서 발견한 1800여개 뼛조각 중 나머지 유골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려 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