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전 이벤트야?” 토스증권, 25분간 1달러=1298원 소동

토스증권 달러 환전에 25분간 1298원 적용돼
토스 측 “시스템 오류 아냐…
제일은행 쪽에서 해당 환율 적용”
고객들 “차익봤다” 인증글 잇따라

국민일보DB

토스증권에서 오후 한때 고객들이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매수할 때 원‧달러 환율 1298원이 적용되는 일이 발생했다.

28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오후 1시50분쯤부터 2시15분쯤까지 토스증권에서 환전 서비스를 이용해 달러를 거래할 때 원‧달러 환율이 1298원으로 적용됐다.

이 같은 환율은 25분 가량 일시적으로 적용됐고 이후 정상화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장중 달러당 1440원을 돌파해 연고점을 재차 경신하기도 했다.

토스증권에서 달러를 매수했을 경우 달러당 140원 가량 차익을 볼 수 있었던 것이다.

온라인 공간에서는 ‘2000만원으로 1만5400달러를 사들인 후 다시 정상적인 환율로 거래해 약 200만원의 차익을 남겼다’는 등의 인증글과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토스증권에서 외환을 가지고 환전하는 것이 아니고 SC제일은행을 통해서 환전을 한다”며 “토스증권의 시스템 오류가 아닌 은행 쪽에서 일시적으로 해당 환율이 제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이 해당 환율을 적용한 만큼 고객들이 환전으로 본 차익에 대한 회수도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토스증권 측은 설명했다.

토스증권 고객센터도 고객들에게 ‘은행에서 일시적으로 해당 환율이 적용됐고 차익으로 이득을 본 고객들에게 불이익이 없을 것’이라는 취지로 설명하고 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