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C 항의방문…“尹 발언 왜곡, 대국민 보이스피싱”

권성동 “‘자막 조작 사건’이라고 불러야…공영방송 간판 내려라”
박성제 사장 퇴임 요구…내일(29일) 고발 방침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박성중 국민의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권성동 의원 등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 항의 방문 후 국회로 돌아가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8일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과정에서 빚어진 ‘비속어 논란’과 관련, MBC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왜곡해 자막을 조작했다며 MBC를 항의 방문했다.

이날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들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 박성중 의원, 원내부대표단 등은 서울 상암동 MBC 경영센터를 방문, 건물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MBC노조원 등 수십명이 입구를 봉쇄하면서 1층 출입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일대엔 경찰 인력 수백명이 배치됐고, 모여든 정치 유튜버들과 구호를 외치는 MBC노조원들로 인해 혼란이 빚어졌다.

권성동 의원은 “박성제 사장은 정말 이 사건에 대해 떳떳하다면 이 자리에 나와 해명을 해야 한다”며 “자리를 피하는 것을 보니 죄를 져도 단단히 졌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이름부터 제대로 불러야 한다, ‘MBC 자막 조작 사건’”이라며 “MBC는 자막을 조작해 대통령 발언을 왜곡해 국민을 속였다. 대국민 보이스피싱”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MBC는 공영방송이라 하지만 현실은 더불어민주당의 전위부대가 돼 국익을 해치고 있다”며 “공영방송이라는 간판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를 항의 방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 의원은 민주당이 ‘언론 탄압’이라고 주장하는 것을 의식해 “언론과의 전면전은 결코 아니다”라며 “MBC가 그런 식으로 몰고 가고 있다. 거기에 부화뇌동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날리면’을 ‘바이든’으로 완전히 바꾼 것도 MBC고, 이런 관점을 보면 MBC는 민주당의 수비수인 동시에 공격수를 자처하고 있다”며 “박 사장은 이 사건에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은 이르면 29일 MBC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1차 고발 대상은 혐의가 드러난 이들이며, 이후 추가 고발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